증권

[공모주 인사이드] 'AI 영상분석' 핀텔, 코스닥 상장 도전

입력 2022/08/16 17:35
수정 2022/08/16 19:50
스마트 교통 솔루션 개발해
도로안전·신호등 주기 조절
이달 중 증권신고서 제출
7244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동기 대표

고해상도 인공지능(AI) 영상 분석 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이 코스닥에 상장한다. 최근 한국거래소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핀텔'이 그 주인공이다. 16일 김동기 핀텔 대표이사는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고해상도 영상 화질을 낮추지 않고 그대로 분석하는 기술력을 지녔다"며 "한국에만 머무르지 않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2015년 설립된 핀텔은 AI를 활용한 영상 분석 기술을 개발한다. 김 대표는 LG CNS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하던 중 사업 아이디어를 발견했다. 국내외 대규모 영상 감시 시스템 구축 과정에 참여했는데, 고해상도 영상 분석 기술로 오탐지·미탐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리라 판단했다.


그는 "시각 지능을 AI로 구현해 인간의 시각과 판단을 대체하는 솔루션을 만드는 데 인생을 걸어봐야겠다 싶었다"며 "법인 설립과 함께 고해상도 폐쇄회로(CCTV) 영상을 원본 화질로 분석해 인식 거리와 정확성을 높이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말했다.

핀텔은 기존 업체들과 달리 원본 영상의 화질을 저하시키지 않고 실시간 분석하는 역량을 갖췄다. 이 기술을 바탕으로 만든 것이 '스마트 횡단보도 및 교차로 시스템'이다. 기존 기술이 단순히 교통량을 모니터링하는 데 그친 반면, 핀텔의 솔루션은 수집된 정보로 교통신호를 실시간으로 제어한다. 김 대표는 "CCTV와 AI를 활용해 보행자가 있으면 차량 쪽 신호를 넣어주고, 그러지 않으면 신호를 생략하는 콘셉트"라며 "스마트 교차로를 시범 운영 중인 곳에선 설치 전에 비해 차량 정체 시간이 15%가량 줄었다"고 설명했다.

72448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 들어 핀텔은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혁신기술 발굴사업에 선정됐다.


회사의 솔루션이 도로 안전과 교통 환경 증진에 기여한다고 평가받은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경기 고양시에서 'AI 영상정보 기반 실시간 신호제어 검증기술 개발 및 실증'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까지는 경기 의왕시와 서울 상암동 등에서 시범 운영을 진행했다.

핀텔은 이달 중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에 돌입한다. 공모는 큰 이변이 없는 한 다음달 진행될 예정이다. 핀텔은 구주 매출 없이 전량 신주로 발행할 계획이다. 연구인력 확충과 솔루션 고도화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최근 3년 동안 매년 100% 가까운 매출 증대를 이어와 운전 자금 확보가 필요하다"며 "자금 사용처가 많아 구주 매출 없이 신주로만 공모를 진행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핀텔의 프리 IPO(기업공개)에 참여한 곳은 중동파이넨스와 브레이브뉴인베스트먼트, 스카이워크자산운용 등이다. 이들은 모두 일정 기간 주식을 의무 보유하기로 합심했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