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바닥 맛본 공모주…"저가매수 기회"

입력 2022/08/17 17:48
상장 6개월 내 종목 12% 수익
공모가 낮춘 이력에 더 매력적
올해 들어 열기가 식은 공모주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투자 심리가 얼어붙자 흥행 실패를 우려한 기업들이 공모가를 대폭 낮춘 데다 최근 인플레이션 피크아웃(정점 통과)에 대한 기대로 주식 시장이 반등하며 투자수익률도 높아지는 추세다.

17일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상장 후 6개월 이내 종목들의 공모가 대비 수익률이 12%(지난 16일 종가 기준)를 기록했다. 공모주의 6개월 누적 수익률은 지난 5월 -20%까지 하락하며 바닥을 찍은 뒤 반등하고 있다. 특히 올해 상장한 41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공모가가 밴드 하단 미만에서 정해진 기업들의 상장 후 수익률은 33%에 달했다.

공모주의 투자 매력이 살아난 것은 흥행 실패를 우려해 공모가를 낮춘 기업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지난 6월 상장에 재도전한 보로노이는 희망 공모가를 기존 5만~6만5000원에서 4만~4만6060원으로 낮췄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는 작년보다 전반적으로 시장의 기대감이 약해지며 상장을 추진한 기업들이 프리IPO나 비상장 시장에서 받았던 가치보다 공모가를 낮췄다"며 "시장 기대가 없던 밴드 하단 미만 기업들의 상장 후 수익률이 높은 것은 그만큼 공모주들의 가격 메리트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