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 "파키스탄과 인더스강 공유 않겠다"…테러 갈등 최고조

입력 2019/02/22 14:37
1096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잠무-카슈미르주를 흐르는 강의 모습. [사진출처 = 연합뉴스]

최근 인도령 카슈미르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인도와 파키스탄 간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 가운데 인도가 물을 공격 무기로 삼았다.

22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와 미국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니틴 가드카리 인도 교통부 장관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파키스탄과 인더스강 유역의 수자원을 더는 공유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금까지는 인도 영토를 거쳐 파키스탄으로 흘러 들어가는 인더스강 상류 물줄기를 그대로 뒀으나 앞으로는 이를 막아 인도 쪽으로 돌리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파키스탄 일부 농업지대는 당장 심각한 물 부족에 시달릴 수밖에 없게 된다.

가드카리 장관은 1960년 '인더스강 조약'에 따라 인도는 인더스강 상류의 수자원을 사용할 수 있었지만, 그간 활용하지 않았는데 이제 그 권리를 행사하겠다고 설명했다.


인도는 이전에도 종종 이 같은 주장을 펼쳤으나 이번처럼 강도 높게 확실한 어조로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현지 언론과 외신은 인도의 이번 발표가 카슈미르 자살폭탄 테러와 관련한 '보복'이라고 분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