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우한연구소장 깜짝 등장 "코로나유출설 완전 조작"

김인오 기자
입력 2020.05.25 17:52   수정 2020.05.26 14:35
  • 공유
  • 글자크기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후베이성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장이 자국 관영매체 인터뷰를 통해 그간 미국이 제기해온 '코로나19 유출설' 반박에 나섰다. 왕옌이 우한바이러스연구소장(39)이 언론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 양회를 겨냥해 "은폐는 중국 공산당의 본성이기 때문에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다른 나라들이 직접 확인할 권리가 있다"고 압박하고 나선 상황에서 왕 소장의 등장은 국제사회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왕 소장은 국제텔레비전(CGTN)과 인터뷰하면서 "우리 연구소에서 코로나19가 유출됐다는 것은 완전한 조작"이라면서 "가지고 있지도 않았던 바이러스를 어떻게 유출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CGTN은 지난 3월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 공산당 선전기관'이라고 비판하면서 미국 내 경영활동 규제 대상이라고 발표한 중국 관영매체 5곳 중 하나다.

왕 소장은 "우리는 지난해 12월 30일 코로나19 샘플을 처음 접했고 나중에 연구를 통해 코로나19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그 전까지는 접촉한 적도, 연구한 적도, 보관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