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중국 부자들, 코로나19 틈타 사재기한 물건이…'상상초월'

이상규 기자
입력 2020.05.26 10:53   수정 2020.05.26 14:39
  • 공유
  • 글자크기
중국 부자들이 코로나19 확산 후 가격이 내려간 아시아 각국의 고급 주택들을 적극적으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과 말레이시아, 호주, 싱가포르, 뉴질랜드 등지의 부동산업체들을 취재한 결과 중국 갑부들이 한 채에 수십억원을 호가하는 고가 주택들을 무더기로 매입하고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코로나19로 주택 가격이 내려가면서 차익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해당 주택들은 다시 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부동산회사 블랙 다이아몬즈의 모니카 투 대표는 지난 3월 이후 고급주택 판매 실적이 8500만호주달러(690억원)로 올해 초보다 25% 급증했다며 이들 고객의 절반이 중국인이었다고 밝혔다.

이들 주택은 시드니 교외의 포인트 파이퍼처럼 바다가 보이는 호화 주택으로 채당 725만~1950만호주달러(59억~158억원)에 달한다.


싱가포르에서는 이달 3명의 중국인이 총 2000만 싱가포르달러(174억원)에 달하는 마리나 원 레지던스의 아파트 6채를 사진만 보고 사들였다고 부동산 중개회사 클라렌스 푸가 밝혔다.

말레이시아도 중국 부자들의 단골 시장이다.

부동산 중개회사 한 직원은 이달 2명의 중국인이 200만~500만달러(25억~62억원)에 달하는 쿠알라룸푸르의 아파트와 저택을 둘러봤다고 전했다. 중국 본토에 있는 고가 주택도 이들에게는 쇼핑 대상이다.

부동산정보회사 CREI는 지난달 이후 2000만위안(35억원) 상당의 주택들이 최고 인기 매물로 부상했다고 소개했다.

지난달 선전의 첸하이 자유무역지구 주택단지인 베이하우스는 최소 300만달러에 달하는 주택 135채가 순식간에 팔려나갔고 상하이 남쪽 주택단지인 오리엔탈 가든의 240만달러(30억원) 아파트도 인기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