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트럼프가 제기한 우편투표 조작 가능성? CNN "사실상 불가능"

입력 2020.07.31 10:22   수정 2020.07.31 14:07
  • 공유
  • 글자크기
"부재자투표는 OK, 우편투표는 NO"라는 트럼프 주장 팩트체크 전문가들 "부재자 투표와 우편투표는 근본적으로 똑같아" 과거 우편투표 부정사례 적발 비율 0%대로 미미
이미지 크게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편투표의 신뢰성에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이는 잘못된 주장이라고 외신들이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에 이번 대선을 우편투표로 진행한다면 "역사상 가장 부정확한 엉터리 선거가 될 것"이라는 글을 올리며 돌연 '선거 연기론'을 들고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지는 트윗에서 "우편투표는 이미 대재앙으로 판명 났다"라거나 "외국이 선거에 개입할 수 있는 손쉬운 방식"이라고 문제로 삼으면서도 "부재자투표는 괜찮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미국 CNN 방송은 부재자 투표와 우편투표는 본질적으로 동일한 것이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선거혁신연구센터 설립자 데이비드 베커는 "우편투표든, 부재자투표든, 뭐라고 부르든 두 제도는 근본적으로 같다"며 "투표용지를 신청, 수령해 투표하고 발송하면 안전한 곳에 보관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브레넌센터의 웬디 와이저 민주주의프로그램 국장도 "미국에서 치러지는 부재자투표와 우편투표는 모두 안전하다는 것이 핵심"이라며 "선거 공무원, 공화당, 민주당 모두 이 제도를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을 우편투표로 치르면 사기극이 벌어지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근거는 없으며 오히려 과거 연구 결과들은 반대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예를 들어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2016∼2018년 총선거에서 우편으로 투표한 1천460만표를 분석한 결과 중복 투표했거나, 사망한 사람 대신 투표한 사례는 372건으로 집계돼 0.0025%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보수 성향의 헤리티지재단이 지난 20년간 부재자 투표 과정에서 적발된 범죄 사례를 수집해 분석했을 때도 143건이 유죄 판결을 받아 총투표수의 0.00006%에 그쳤다.

각 주(州) 정부가 우편으로 배달된 투표용지를 추적할 수 있고, 투표용지에 적힌 서명과 당국이 보관 중인 문서의 서명을 비교하고 있기 때문에 조작은 물론 외국의 개입도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물론 대선을 앞두고 방대한 투표용지 물량을 전역에 제때 배달할 수 있느냐, 투표용지가 늦게 도착하는 등 물류 과정에 문제가 생겨 무효표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와 같은 우려들은 남아있다.

하지만 이는 충분한 예산을 투입하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다. 주정부들이 우편투표를 적절히 준비하려면 40억달러(약 4조7천648억원)가 필요하지만, 공화당이 이를 지원할 예산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오는 11월 대통령선거를 앞둔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아 각 주 정부들은 우편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