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폼페이오, 종교자유의날 성명서 "지독한 박해자 중·이란·북한"

입력 2020.10.27 22:59  
  • 공유
  • 글자크기
작년 성명에선 북한 등 특정국가 거론 안해
이미지 크게보기
폼페이오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국제종교자유의 날을 기념한 성명을 내고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로 중국과 이란, 북한을 꼽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중국과 이란, 북한 등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셋은 국민을 침묵시키기 위한 강압적 조치를 강화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나쁘게도 중국은 중국 공산당 정책과 맞지 않는 모든 종류의 신앙과 믿음을 근절하려고 해왔다"고 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 및 인간 존엄의 다른 주제들은 지금도, 앞으로도 늘 미국 외교정책 우선순위의 핵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작년에도 종교자유의 날을 맞아 성명을 냈으나 북한 등 특정 국가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