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2~3달 내 재앙" 자산매각 손정의 태세전환, 8600억 투자한 곳은

이상규 기자
입력 2020.12.02 13:38   수정 2020.12.02 17:26
  • 공유
  • 글자크기
두 세달 내 재앙이 발생할 수 있다며 자산매각을 통해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려는 것이라고 밝힌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돌연 투자에 나섰다.

미국 CNN방송은 1일(현지시간) 손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가 스웨덴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회사인 '신치'(Sinch) 지분 10%를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신치는 성명을 통해 소프트뱅크가 7억8000만 달러(약 8616억 원) 가치의 자사 지분 1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신치는 기업에 메시지 및 화상통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올해만 주가가 거의 300% 오를 정도로 유럽 증시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CNN은 소프트뱅크가 올해 회계연도에 이미 950억 달러(약 104조9465억 원)의 자산을 매각해 대규모 현금을 확보했다며 이제 다시 투자 태세로 돌아섰다고 평가했다.

앞서 손 회장은 지난달 18일 뉴욕타임스( NYT)가 주최한 딜북콘퍼런스에서 화상으로 참여해 "물론 백신이 오고 있지만 누가 알겠느냐"며 "이런 상황에서는 무슨 일이든 벌어질 수 있다 "고 말했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그는 코로나19의 2차 확산에 따른 재앙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제시하지 않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암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