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도쿄올림픽 취소 할수도"…고노, 日각료 중 첫 언급

김규식 기자
입력 2021.01.17 17:18   수정 2021.01.17 22:34
  • 공유
  • 글자크기
국민 80% "취소 또는 재연기"
정부·자민당은 개최에 무게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장관·사진)이 외신 인터뷰를 통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코로나19 재확산 등에 따라 일본 여론의 70~80%가량이 올여름 올림픽 개최에 대해 부정적인 가운데서도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은 개최 의지를 거듭 밝혀온 터여서 논란이 예상된다.

고노 담당상은 지난 14일 로이터통신과 인터뷰하면서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이것(올림픽)은 둘 중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로이터를 인용해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도쿄올림픽은 작년 7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 7월로 1년 연기됐다. 하지만 지난달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도쿄·오사카·교토 등 11개 지역에 대해 긴급사태가 선언되는 등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일본 여론은 악화된 상황이다.


지난 9~10일 교토통신의 여론조사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과 관련해 '중지(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35.3%, '재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44.8%였다. 10명 중 8명꼴로 오는 7월 올림픽 개최에 대해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이다. 최근 NHK의 여론조사에서 '도쿄올림픽을 개최해야 한다'는 의견은 16%에 그쳤다. '개최 중지' 의견이 38%, 재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39%였다.

이런 여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은 올림픽 개최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도쿄 등에 대한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난 7일에도 도쿄올림픽에 대해 "감염 대책에 만전을 기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겠다는 결의"라고 밝혔다.

[도쿄 = 김규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