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바이든 대통령, 백악관 직원들에게 경고 "동료 깔보면 즉시 해고"

이상규 기자
입력 2021.01.21 13:48   수정 2021.01.21 13:50
  • 공유
  • 글자크기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입성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각료 지명자 등 1000명의 직원을 상대로 한 화상 연설에서 '동료애'를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사람은 배경에 관계없이 존엄하게 대우받을 권리가 있다"면서 "나는 당신이 교류하는 모든 사람을 존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동료를 깔보고 험담하는 등 무례하게 대한다는 얘기가 들린다면 예외 없이 즉시 해고하겠다"며 "직원들이 서로의 위엄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지난 4년 동안 우리는 대의를 잃었다"며 전임자 트럼프 대통령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전 행정부 때 만연했던 직원 간 갈등과 불화를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국민이 우리를 위해 일하는 게 아니라 우리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며 직원으로서 가져야할 책임도 강조했다. 또한 "나는 국민을 위해 일하고, 그들은 나와 당신에게 월급을 준다. 국민이 여러분을 믿었듯 나 역시 여러분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