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국제

바이든정부 출범 첫 변화…비시민권자 추방 100일간 유예

입력 2021.01.21 14:24   수정 2021.01.21 15:18
  • 공유
  • 글자크기
국토안보부, 산하기관에 명령…"이민정책 재검토"
이미지 크게보기


20일(현지시간)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비시민권자' 추방을 100일간 유예하기로 했다.

국토안보부는 이날 장관대행이 세관국경보호국(CBP)과 이민세관단속국(ICE), 시민이민국(USCIS) 등 산하기관에 이민 관련 집행정책을 재검토하고 즉각 또는 늦어도 22일부터 100일간 일부를 제외한 비시민권자(noncitizen)의 추방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가 출범 첫 날부터 도널드 트럼프 정부를 상징하는 정책을 뒤집기 시작했고, 그 실질적인 변화가 가시화한 셈이다.

국토안보부는 "현재 미국은 이번 세기 가장 심각한 세계적 공중보건 위기 속에 남서쪽 국경에서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라면서 "이번 조처는 국가·국경 안보와 공공안전에 초점을 맞춘 공정하고 효과적인 이민 집행체계를 담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이날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불법체류 중인 미성년자·청년에게 취업허가를 내주고, 추방을 유예하는 '다카'(DACA) 제도 유지·강화를 국토안보부와 법무부에 지시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