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엔 보고관 "북한, 극단적 코로나 대응에 인권침해 악화"(종합)

입력 2021/03/04 17:10
21126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북한, 코로나19 사태 정리한 특집 프로그램 방영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3일(현지시간) 북한의 극단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처가 주민들의 인권을 침해하고 경제난을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보고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외부 세계에 대한 북한의 가중된 고립은 고착화한 인권 침해를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국경 폐쇄 및 국내·외 이동 제한 조처로 중국과의 교역이 지난해 80%까지 감소했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시장 기능이 매우 축소됐고 필수 식량과 의약품, 국유 공장 가동을 위한 원재료 부족 문제가 대두됐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지난해 태풍과 홍수까지 발생해 심각한 식량 위기가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에 국제 지원 요원이 3명만 남아 있으며 봉쇄 조처로 구호 물품은 중국 국경에 발이 묶이는 등 인도적 활동이 거의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구걸에 나서는 아동과 노인 인구가 증가하고 있으며 아사 사례들도 보고됐다"고 말했다.




특히 국경 봉쇄 강화로 남한으로 이주한 탈북민 수는 2019년 1천47명에서 지난해 229명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확인되지 않은 보고라는 점을 전제로 북한이 국경을 따라 1km 너비의 '완충 지역'을 설정, 탈북을 시도하는 주민을 발견하는 즉시 법집행원이 총격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불법 무역을 포함해 방역 조처를 어긴 혐의로 여러 명이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당국에 "방역 조처의 부정적인 결과가 팬데믹 그 자체보다 더 커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의료진과 구호 요원의 완전한 접근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인권이사회가 자리한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는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유엔 보고관의 임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21126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북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중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지만, 아직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말까지 코로나19 검사를 1만3천259건 진행했으며 그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분배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는 5월까지 북한에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가 개발한 백신 약 170만 회분을 공급할 계획이다.

북한은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 대상인 92개 저소득 국가 중 한 곳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