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OECD 고용률 2분기 연속 상승…코로나 전 수준은 못 미쳐

입력 2021/04/17 07:01
수정 2021/04/17 15:16
3696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OECD 회원국 고용률 보고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고용률이 2분기 연속 상승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전 수준에는 여전히 못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OECD가 집계한 회원국 고용 현황 통계를 보면 OECD 37개 회원국의 작년 4분기 고용률은 66.7%로, 전분기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OECD 회원국의 고용률은 지난해 1분기 68.6%에서 2분기 63.6%로 하락한 이후 3분기(65.7%)부터 상승 전환했다.

그러나 아직은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인 작년 1분기보다는 1.9%포인트나 낮은 수준이다.

고용률은 15~64세의 생산가능 인구 가운데 취업자의 비율을 뜻한다.


4분기 고용률을 지역별로 보면 미국은 67.9%이고 유로존은 67.3%로 상승 흐름을 이었으나 역시 작년 1분기에는 못 미쳤다.

한국은 65.6%로 0.1%포인트 하락하면서 OECD 회원국 중 프랑스와 함께 28번째에 랭크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