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단돈 10弗로 인생역전…'제2 도지코인' 찾아라"

입력 2021/05/07 17:19
수정 2021/05/07 22:26
저렴한 알트코인 광란의 매수
세이프문, 두달새 2만% 폭등
비체인·디지바이트도 상승세
4427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도지코인 모형. [사진 = 연합뉴스]

코인 투자자들이 제2의 비트코인, 도지코인을 찾아 나섰다. 디지바이트, 비체인, 세이프문 등 상대적으로 저렴한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까지 투자 광풍에 휩싸이면서 가상화폐 시장 거품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도지코인과 비트코인 급등을 목격한 투자자들이 이제 저렴한 알트코인 매집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개발자가 장난으로 만든 가상화폐 도지코인 가격은 올해 1만2000% 폭등했다. 지난 5일에는 사상 최고가 69센트를 기록했다. 1년 전 개당 1만달러도 안 되던 비트코인은 올해 초 폭등해 지난달 6만달러를 넘었다가 현재 5만50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44270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최근에는 디지바이트, 비체인, 세이프문 등 알트코인들까지 덩달아 가상화폐 투자 광풍에 합류하고 있다.


특히 세이프문은 지난 3월 출시된 이후 2만% 이상 폭등했다. 세이프문은 해당 코인을 보유한 사람에게 일정 보상을 지급한다. 세이프문을 판매한 사람은 10%를 수수료로 내야 하며 해당 수수료의 일부는 기존 보유자에게 나뉜다.

세이프문은 트위터 폴로어 500만명을 보유한 래퍼 릴 야치가 직접 홍보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자신의 트위터에 "세이프문이 올라간다고 말하지 않았느냐"는 글을 올렸다. 구독자 400만명을 보유한 유명 유튜버 제이크 폴도 세이프문을 자신의 구독자들에게 홍보했다.

세이프문은 현재 시가총액이 약 37억달러(4조1466억원)에 달한다. 또 다른 알트코인인 비체인 가격도 올해 900% 이상 상승하며 현재 시총이 133억달러(약 14조9000억원)로 불어났다. 투자자들은 알트코인의 저렴한 가격에 끌린다. 가상화폐 투자자 스티븐 로치(39)는 WSJ에 "알트코인은 1달러 미만이기 때문에 인생을 바꾸기 위해 5만달러짜리 코인을 사지 않아도 된다"며 "10달러만 가지고 있으면 될 뿐"이라고 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