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얀마 군부 "아세안 특사방문 협력은 정국안정 후에" 재차 강조

입력 2021/05/07 18:59
수정 2021/05/07 19:03
"아세안 제안 따를지는 정국 상황에 달려"…사실상 '거부'로 합의 유명무실
4430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자카르타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맨 오른쪽)

미얀마 군부가 지난달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합의 사항 준수는 정국 안정 이후에 고려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군정 최고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 대변인인 카웅 텟 산 소령은 7일 TV 브리핑을 통해" 아세안은 특별 대표 파견을 원하고 있지만, 미얀마는 치안과 안정이 어떤 수준에 도달했을 때 특사에 관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산 대변인은 또 "우리가 아세안의 제안을 따를지 여부는 미얀마 상황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군부의 이런 입장은 지난달 27일 관영매체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상황이 안정된 뒤 (아세안의) 건설적 제안을 주의 깊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군부가 아세안 정상회의 합의 사항을 제안으로 '격하'시키고, 정국 상황이 안정돼야 협력 여부를 논의할 수 있다고 재차 밝힘에 따라 아세안 합의는 사실상 유명무실해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24일 아세안 정상들은 자카르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고 ▲ 미얀마 내 즉각적 폭력 중단 ▲ 평화적 해결책을 위한 건설적 대화 ▲ 아세안 의장과 사무총장이 특사로서 대화 중재 ▲ 인도적 지원 제공 ▲ 특사와 대표단의 미얀마 방문 등 5개 항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었다.

당시 특별정상회의에는 논란 끝에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도 참석해 5개 항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