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활동기록 추적 승인받게 했더니…미국 아이폰 이용자 4%만 허락

입력 2021/05/09 04:12
4443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도의 한 아이폰 이용자가 전화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폰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이 이용자의 활동 기록을 추적하려면 승인을 받도록 하자 미국의 아이폰 이용자 중 4%만이 이를 승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기즈모도는 8일(현지시간)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산하의 모바일 데이터 분석·광고 회사 '플러리'의 최신 데이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애플은 지난달 말 아이폰 운영체제(iOS)를 업데이트하면서 '앱 추적 투명성'(ATT) 기능을 도입했다. 앱을 처음 실행하면 이 앱이 이용자의 검색 기록이나 방문 이력 등 활동 기록을 추적해도 될지를 이용자에게 반드시 묻고 승인을 받도록 한 것이다.




페이스북이나 다른 앱들은 지금까지 이런 승인 절차 없이 활동 기록을 수집해 이를 이용자의 관심사·취향 등을 반영한 표적 광고를 보내는 데 활용해왔다.

하지만 플러리의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아이폰 이용자 가운데 4%만이 iOS를 업데이트한 뒤 앱이 활동 기록을 추적해도 좋다고 동의했다.

기즈모도는 "압도적으로 이용자들은 앱의 추적 활동을 차단하는 것에 행복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로 범위를 넓히면 추적을 허용한 이용자 비율은 12%로 올라갔다. 그러나 광고주들에게 표적 광고를 판매하는 페이스북 같은 업체에는 여전히 좋은 소식이 되지 못한다고 기즈모도는 짚었다.

이 같은 수치는 미국에서 iOS 14.5를 설치한 아이폰 활성 이용자 250만 명, 전 세계의 아이폰 활성 이용자 530만 명을 기초로 산출된 것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