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증시, 물가 상승 우려 떨치고 S&P500 최고치 마감

김정은 기자
입력 2021/06/11 06:26
수정 2021/06/11 06:30
5645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



뉴욕증시가 13년 만의 최고 물가상승률에도 불구하고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10포인트(0.06%) 오른 34,466.24로 집계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9.63포인트(0.47%) 오른 4,239.18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장중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종가 기준으로도 5월 7일 기록한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8.58포인트(0.78%) 상승한 14,020.33를 기록했다.

미국의 5월 소비자 물가 지수(CPI)는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다.


미 노동부는 5월 CPI가 전월보다 0.6% 오르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5.0% 올랐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상승률 5.0%은 지난 2008년 8월 이후 거의 13년 만에 최고치다.

대형 기술주들이 일제히 오르며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1% 이상 상승했고, 아마존도 2% 이상 올랐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과 테슬라의 주가도 1% 이상 상승했다.

고급모델인 S플레이드를 선보인 테슬라 주가는 1.89% 상승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9.95% 내린 16.11을 기록했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