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푸틴 제네바 만남 종료…실질 회담은 3시간(종합)

입력 2021/06/17 04:01
수정 2021/06/17 12:24
5850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악수하는 푸틴(왼쪽)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 회담이 16일(현지시간) 오후 종료했다.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 1층 도서관에서 진행된 회담은 약 3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당초 소인수 회담, 1차 확대 회담, 짧은 휴식, 2차 확대 회담 순으로 4∼5시간 동안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예정보다 일찍 끝난 것이다.

이에 대해 백악관 측은 1·2차 확대 회담을 합쳐 시간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인수 회담은 오후 1시 44분부터 1시간 33분, 통합된 확대 회담은 오후 4시부터 1시간 27분 동안 진행됐다고 밝혔다.

중간에 한 번 20분 동안 휴식을 가졌으나, 두 정상이 함께하지는 않았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휴식 중이던 오후 3시 25분 바이든 대통령은 방명록에 서명했다.


푸틴 대통령도 따로 서명했다.

결국 기념사진 촬영 및 공개 모두 발언 등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두 정상이 만난 시간은 3시간에 불과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장을 나서며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렸다.

두 정상은 회담 후 각자 기자회견을 진행했으며, 귀국을 위해 제네바 공항으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