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가 "안전·안심 올림픽"…일본 유권자 64% "불가능"

입력 2021/06/20 09:23
유권자 85%, 스가 총리 임기 연장 반대…마이니치 여론조사
5944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자회견 하는 스가 일본 총리

일본 유권자 3명 중 2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 안전한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발언을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이니치(每日)신문과 사회조사연구센터가 19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안전·안심' 형태로 개최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64%가 '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가능하다는 의견은 20%에 불과했다.

그간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방지 대책을 철저하게 실시해 '안전·안심' 대회를 열겠다고 거듭 강조했지만 다수 유권자가 불신하는 셈이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때 경기장에 관람객을 입장시키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가 높았다.

59441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의 번화가에서 행인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일본 정부가 유관중 대회를 검토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묻자 31%는 무관중 대회를 해야 한다고 답했고 30%는 대회를 취소해야 한다고 반응했으며 12%는 대회를 다시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73%가 예정된 일정대로 유관중 대회를 추진하는 것에 반대한 셈이다.

일본 정부가 검토하는 계획이 타당하다는 답변은 22%에 그쳤다.

올림픽에 대한 우려·반대가 많은 것은 코로나19가 재확산할 것이라는 관측 및 방역 정책에 대한 불만과 맞닿아 있다.

응답자의 53%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것이라고 반응했고 수습될 것이라고 의견을 밝힌 이들은 27%였다.

일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지 않다는 의견은 52%, 순조롭다는 의견은 27%였다.

59441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마스크를 쓴 남성이 도쿄올림픽 홍보물 앞을 지나고 있다.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22일 조사 때보다 3% 포인트 상승했으나 34%에 그쳐 여전히 낮았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4% 포인트 낮아진 55%였다.

스가 총리의 집권 자민당 총재 임기가 9월 말 종료하고 중의원 임기는 10월 21일 만료하는 가운데 그의 임기 연장을 희망하는 유권자는 소수였다.

스가가 언제까지 총리로 재직하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6%는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 때까지라고 답했고 39%는 빨리 사임하면 좋겠다고 반응했다.

응답한 유권자의 85%가 스가의 총리 임기 연장에 반대하는 셈이다.

가급적 오래 총리로 재직하기를 원한다는 답변은 15%였다.

응답자의 62%는 스가 총리가 중의원 해산을 하지 말고 임기 만료를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 30%, 입헌민주당 10%, 일본공산당 6%, 일본유신회 6%, 공명당 4%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지지 정당이 없다는 답변이 40%에 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