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BBC 카디프' 콩쿠르 아리아 부문서 한국인 첫 우승

입력 2021/06/20 10:33
수정 2021/06/20 15:22
바리톤 김기훈, 로시니 오페라 작품 등 선보여
5945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바리톤 김기훈

바리톤 김기훈(29)씨가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 2021'에서 한국인 최초로 아리아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영국 BBC방송이 생중계하는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는 1983년 웨일스 카디프의 세인트 데이비드 홀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돼 2년에 한 번씩 열리고 있으며, 아리아 부문(Main Prize)과 가곡 부문(Song Prize)에서 우승자를 가린다.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는 세계 3대 바리톤으로 꼽히는 브린 터펠과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 등을 배출한 콩쿠르다.




김씨는 이번 콩쿠르에서 로시니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의 '나는 이 거리에서 제일가는 이발사', 바그너 오페라 '탄호이저'의 '저녁별의 노래', 조르다노 오페라 '안드레아 셰니에'의 '조국의 적' 등 아리아를 불렀다.

김씨는 "콩쿠르에 참가해 공연할 수 있어 정말 황홀했다"며 "다른 참가자의 특출난 기량을 고려하면 우승했다는 건 믿을 수 없는 영광이다. 내게 영감을 주는 여정이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가곡 부문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소프라노 마사반 서실리아 랑와나샤가 우승했다.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를 통틀어 한국인이 우승한 것은 김씨가 세 번째다. 1999년에는 바리톤 노대산씨가, 2015년에는 베이스 박종민씨가 가곡 부문에서 우승을 거뒀다. 아리아 부문만 따지면 김씨가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소속사 아트앤아티스트에 따르면 전남 곡성 출신인 김씨는 연세대 음대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독일 하노버 음대에서 석사과정을 밟았다.

김씨는 2016년 제12회 서울국제음악콩쿠르 성악 부문과 뤼벡마리팀 성악콩쿠르 등 4개 부문에서 우승했으며, 2019년에는 세계 3대 콩쿠르 중 하나인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성악 부문 2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