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8살 수영 스타 황선우, 제니 응원에..."손이 떨려요"

신영은 기자
입력 2021/07/29 15:16
수정 2021/07/29 15:51
7334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황선우(왼쪽)-블랙핑크 제니. 사진|황선우SNS, 스타투데이DB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 서울체고)가 블랙핑크 제니의 응원을 받아 성덕이 됐다. 수영 아시아 신기록을 세운 날, 황선우에게 또 하나의 선물이 됐다.

그룹 블랙핑크 제니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황선우의 경기 장면이 올라온 올림픽 계정의 사진을 공유하며 "저도 응원하고 있어요, 황선우 선수 파이팅!"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황선우는 곧장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니의 사진을 공유하며 "손이 떨려요"라고 화답, 웃음을 자아냈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한 인터뷰에서 "블랙핑크 제니와 있지 예지를 좋아한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제니에 앞서 있지 예지는 지난 27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하트와 함께 "저도 함께 응원할게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73348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블랙핑크 제니 인스타그램 스토리(왼쪽) 사진을 공유한 황선우 인스타 스토리. 사진|제니, 황선우SNS,

황선우는 한국 수영의 미래이자 희망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날 오전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를 차지했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다. 이후 올림픽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아시아 선수는 없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