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슬로바키아서 백신 미접종자 공공장소 입장기준 강화 항의시위

입력 2021/07/30 00:31
7355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슬로바키아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슬로바키아에서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의 공공장소 입장 기준을 강화한 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오전부터 수백 명이 수도 브라티슬라바 시내 중심에 모여 해당 법에 항의했다.

시위는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시내 전체 교통에 지장을 줬다.

앞서 슬로바키아 의회는 지난 25일 영화관이나 레스토랑, 기타 실내 장소 입장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나 진단 결과 음성이라는 확인서를 제시하도록 한 법안을 가결했다.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29일 현재 전체 인구가 약 546만 명인 슬로바키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은 35.7%다.

이는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