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EU에 추월당한 미국 백신 접종률…일평균 신규환자 59% 늘어

입력 2021/07/30 02:39
CDC가 지정한 코로나 확산 위험 지역에 미 인구 71% 거주
7356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백신 접종 거부 티셔츠를 입은 미국 시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각종 백신 접종 지표에서 유럽연합(EU)에 추월을 당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9일(현지시간)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 자료를 인용해 EU가 인구 100명당 접종 비율, 최소 1회 이상 접종 인구 비율에서 미국을 앞질렀다고 보도했다.

지난 27일 기준 EU 27개 회원국의 백신 접종 비율은 인구 100명당 102.66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를 기록해 미국의 102.44도스보다 높았다.

이어 미국 전체 인구 대비 최소 1회 접종을 마친 사람은 56.5%였지만, EU는 58%로 집계됐다.

18세 이상 성인을 기준으로 했을 때 미국에서 1회 접종을 한 사람은 69.3%였지만, EU는 70%를 넘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8일 기준 미국 전체 인구에서 2회차 백신 접종까지 완전히 마친 사람은 49.3%, 최소 1회 접종을 한 사람은 57.1%다.

NYT는 "EU는 이번 여름 백신 접종 속도를 꾸준히 유지했지만, 미국의 백신 접종은 몇 주 동안 정체했다"며 "미국의 백신 캠페인은 많은 주(州)에 널리 퍼진 백신 반대 정서로 얼룩졌으나 EU 국가들에서는 미국보다 반발이 덜했다"고 진단했다.

73560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뉴욕에서 열린 백신 접종 거부자들 집회

CNN 방송도 "미국에서 백신 접종 초기에 나타났던 열정은 줄었고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많은 사람은 망설이거나 거부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백신 자문위원인 폴 오핏 박사는 "우리는 벽에 부딪혔다"며 "우리는 하루에 300만 도스를 투여했던 적이 있고 그 과정을 유지했다면 인구의 80%가 면역에 도달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 접종이 더딘 가운데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신규 환자는 미국 전역에서 늘고 있다.

CNN 방송은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하는 코로나 현황을 인용해 이번 주 일평균 코로나 신규 환자는 6만3천여명으로 지난주와 비교해 59%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미국에선 전체 50개 주에서 신규 환자가 늘었고 36개 주에선 새 감염자가 전주 대비 50% 이상 늘었다.

아울러 CDC가 실내 마스크 재착용 지침을 권고하면서 미국 전체 카운티 중 66.6%를 코로나 확산 위험 지역으로 지정한 가운데 이들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은 전체 인구의 7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은 코로나 전염률이 높거나 상당한 수준을 보인 카운티에 마스크 착용 지침이 적용된다면서 이곳에 거주하는 인구는 2억3천700만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반면 코로나 전염률이 낮은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1%(320만명)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