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델타변이 확산에 화들짝' 바이든 "미접종 연방공무원은 주 1~2회 검사 받아라"

입력 2021/07/30 08:51
수정 2021/07/30 08:54
7359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연방 공무원들에게 직장 내 마스크 착용과 정기 검사를 받도록하는 지침을 내놨다. 또 국방부에는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계획을 세우도록 지시했다.

이는 델타 변이 감염 급증에도 백신 접종률이 제자리 걸음 하자 내린 조치로, 연방공무원의 접종 의무화를 명시적으로 지시한 것은 아니지만 자발적 접종 권고라는 기존 입장에서 훨씬 더 나간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을 통해 연방 공무원들이 백신을 완전히 접종했음을 증명토록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마스크 의무 착용과 정기적인 검사를 받도록 하는 새로운 방역 요구 사항을 발표했다.

AP통신은에 따르면, 연방 공무원 약 400만명은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해야 한다.


이를 증명하지 못하면 동료와의 거리두기와 주 1∼2회의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 이와 무관하게 직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백악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공무원뿐 아니라 연방기관 계약자들도 이에 따르길 희망했고, 정부는 민간 분야 역시 이를 따르도록 권고할 방침"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19 백신을 군인들의 필수 예방접종 목록에 추가하는 계획을 세우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는데 이는 군인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을 추진하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각 주(州)와 지방 정부가 백신을 맞는 지역 주민에게 연방정부가 제공한 구제기금을 활용해 100달러의 인센티브를 줄 것을 촉구했다. 또 중소기업이 직원에게 그들의 가족 접종을 위한 휴가를 제공한다면 해당 비용을 보전해주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처방에는 현재 급증 추세인 감염이 당분간 계속되리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너무 많은 이들이 죽거나 그들이 사랑하는 사람이 죽는 것을 보면서 '내가 백신을 맞았더라면'이라고 한다"며 "이는 미국의 비극이다. 죽지 않아도 될 사람들이 죽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모든 미국인 한명 한명에 대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미국의 축복이다. 그 축복을 낭비하는 것은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먀 "이것은 공화당과 민주당 주(州)에 대한 게 아니다. 삶과 죽음에 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자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난 27일 지침을 따를 것을 촉구했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되는 추가 접종(부스터 샷) 여부에 대해선 "나중에 필요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필요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