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제직 박탈' 미국 전 추기경, 미성년자 성폭력 혐의로 기소돼

입력 2021/07/30 15:30
워싱턴DC 대주교였던 시어도어 매캐릭, 다음 달 법정 설 듯
1974년 결혼 피로연에서 16세 소년 추행…"기억에 없다"며 부인
7382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시어도어 매캐릭 전 추기경 [AFP=연합뉴스]

미성년자 성학대 사건으로 사제직을 박탈당한 미국의 전 추기경이 결국 성폭력 등의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30일(현지시간) BBC 방송과 AP 통신에 따르면 시어도어 매캐릭(91) 전 추기경은 미국 매사추세츠에서 성추행과 구타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1970년대 한 16세 소년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피해자는 조사 과정에서 매캐릭 전 추기경이 가족의 친구였다고 진술했다.

그는 1974년 열린 형제의 결혼 피로연에서 매케릭 전 추기경에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매캐릭 전 추기경이 자신을 방으로 유인한 뒤 몸을 만졌고, 이후 자신의 죄를 구원받기 위해 기도문을 외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매캐릭 전 추기경은 다음 달 매사추세츠의 법정에 출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미국 가톨릭계에서 성폭력 혐의로 형사 처벌에 직면한 최고위직이라고 피해자 측 변호사는 밝혔다.

매캐릭 전 추기경은 그러나 제기된 혐의와 관련한 "기억이 없다"고 이미 부인한 바 있다.

미국 가톨릭계에서 신망이 두터웠던 매캐릭 전 추기경은 1970년대 어린 신학생들과 동침하고 사제들과 성관계를 했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돼 2018년 추기경직에서 면직됐다.

2019년 초에는 교회 재판에서 유죄가 선고돼 사제직마저 박탈당했다.

교황청은 매캐릭 전 추기경의 비행 의혹에 대해 2년간의 진상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를 지난해 11월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1920∼2005)는 매캐릭 전 추기경 관련 의혹을 인지하고서도 진상 파악 등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매캐릭 전 추기경이 자신에게 개인적으로 보낸 편지에서 "사제와 동침한 것은 사실이나 성관계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미국 일부 대주교 및 주교들의 반대에도 2000년 매캐릭 전 추기경을 미국 워싱턴DC 대주교로 임명한 데 이어 이듬해에는 가톨릭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으로 높은 추기경직으로 승진시키는 등 절대적으로 신임했다.

보고서는 매캐릭 전 추기경과의 개인적인 관계가 요한 바오로 2세의 의사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음 교황으로 즉위한 베네딕트 16세 역시 학대와 관련한 "신뢰할만한 주장이 없다"면서 조사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