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린 백신 없어 못맞는데…11만원 줄게 제발 접종애걸하는 미국

입력 2021/07/30 17:16
수정 2021/07/31 07:20
접종률 정체중 확진자 치솟자
연방공무원·軍 의무접종 지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별로 지역 주민에게 신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센티브로 100달러씩 지급해 달라고 호소했다. 연방정부 공무원과 군인에게도 백신 의무화를 지시했고, 백신 유급휴가를 확대하기로 했다. 미국에서 델타 변이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지만 모든 연령의 1차 백신 접종률이 57.2%에 정체돼 유럽연합(EU·58%)에도 추월당한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는 '백신 인센티브와 강제 접종'이라는 긴급 처방을 동시에 내렸다.

29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모든 주와 지방정부는 미국 구조계획에서 지급받은 기금으로 신규 백신 접종자 누구에게나 100달러를 지급해 달라"고 요청했다.


식료품 체인점인 크로거뿐만 아니라 뉴멕시코, 오하이오, 콜로라도 등 주정부에서도 비슷한 인센티브로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린 사례를 참고한 것이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400만명에 달하는 모든 연방공무원에게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하도록 지시했다. 이를 증명하지 못하거나 백신 미접종자라면 직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 두기를 하면서 주 1~2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사실상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압박 메시지로 읽힌다. 백악관은 공무원뿐만 아니라 연방기관 계약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고, 민간기업에도 백신 접종 의무화를 권장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군인들의 필수 예방접종 목록에 코로나19 백신을 추가하는 계획을 마련하라고 국방부에 주문했다. 이는 모든 군인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의미한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중소기업 근로자가 본인뿐만 아니라 부모와 아이들의 백신 접종을 위해 자리를 비우더라도 유급휴가로 보전해주기로 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9일 기준 9만2300명으로 치솟았다. 지난 6월 말 신규 확진자 1만5900명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6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바이든 정부 입장에서는 코로나19 재유행을 당장 억제하지 못하면 폭발적으로 환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위기의식을 갖고 이번에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미국 의회 경찰책임자 역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권고에 따라 모든 의사당 출입자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고, 응하지 않으면 체포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공화당 의원들은 대부분 반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을 거부하는) 많은 사람들이 자유를 이야기하지만 자유에는 책임도 뒤따른다"며 "본인과 가족, 국가를 위해 백신을 접종해 달라"고 요청했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