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델타 확산·부스터 샷 필요성↑…화이자·모더나, EU 공급 코로나 백신 가격 인상

입력 2021/08/02 07:47
7441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 제약사 미국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화이자는 최근 EU와의 코로나19 백신 공급계약에서 가격을 기존 대비 25% 이상 올렸다. 모더나도 10% 이상 인상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 공급되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회분의 가격은 15.5유로(약 2만1000원)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로 올랐다. 모더나 백신도 1회분 가격 22.6달러(약 2만6000원)에서 25.5달러(2만9400원)로 상승했다.

양사가 이처럼 가격을 올린 것은 백신 수급 상황, 경쟁사 대비 예방 효과가 뛰어나다는 점이 작용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EU의 경우는 혈전증과 같은 부작용 우려로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을 제한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 매출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각국에서 '부스터샷'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면서 이들의 백신 수요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실제 각국은 '코로나19 백신' 몸값이 올라가면서 제약사와의 계약 협상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