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올림픽 11일째 日 코로나 긴급사태 확대…록다운 요구도

입력 2021/08/02 08:22
음식점 술 판매 중단 요구했지만 실효성 의문…각지에서 술판
40·50대 중증 확진자 급증…내년에 백신 부스터 샷 검토
7442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붐비는 도쿄 도심

일본은 도쿄올림픽 개막 11일째인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전국 6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올림픽 개막 전에는 도쿄도(東京都)와 오키나와(沖繩)현에만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었는데 확진자가 연일 가파르게 증가하자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과 오사카부(大阪府) 등 4개 광역자치단체에 추가 발령한 것이다.

긴급사태 기간은 이달 말까지이며 애초 22일 종료 예정이던 도쿄와 오키나와의 긴급사태도 월말까지로 연장했다.

이시카와(石川)·효고(兵庫)·후쿠오카(福岡)현, 교토부(京都府), 홋카이도(北海道) 등 5개 지역에는 긴급사태보다 한 단계 수위가 낮은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가 이달 말까지 적용된다.




당국은 긴급사태에 발령 지역에 대해 음식점이 주류를 제공하지 않도록 요청했다.

하지만 반복된 긴급사태로 요식업계가 경영 위기에 내몰린 가운데 당국의 요청을 따르지 않고 술을 판매하는 음식점이 곳곳에 등장하고 있다.

74422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 긴급사태에도 북적이는 도쿄 술집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주민들이 공원이나 길거리에서 단체로 술을 마시는 모습도 자주 목격된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나흘 연속 1만 명을 웃돌았다. 백신 접종률이 낮은 40∼50대를 중심으로 중증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록다운'(도시봉쇄)을 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모임인 전국지사회는 외출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록다운과 같은 방식을 검토하라고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긴급제언을 전날 마련했다.

법체계의 한계로 인해 유럽과 같은 방식의 록다운을 실행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며 연휴나 휴가 때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자제하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내는 수준이 될 가능성이 있다.

744229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림픽 중단 요구 시위

이런 가운데 일본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마친 이들을 대상으로 내년에 3차 접종(부스터샷)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2일 보도했다.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경계감이 커지는 점이나 접종 완료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면역력이 낮아질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다.

다만 일본에서 백신 2회 접종을 완료한 이들은 전체 인구의 28% 수준이라서 당장은 미접종자 대응이 발등의 불이다.

3차 접종을 하려면 백신 확보 방안, 비용 부담 범위, 종류가 다른 백신을 섞어 맞는 방안의 타당성 여부 등을 검토할 과제가 많은 상황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