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 선수 응원한 게 '대역죄'인가"…대만 유명 여배우 손절 나선 중국기업

입력 2021/08/04 08:06
수정 2021/08/04 09:49
배드민턴 결승서 대만 선수 응원글 문제 삼아
"하나의 중국 지지"…中기업들 계약 종료 발표
손해만 57억원 추정…언니는 중국 사업가 남편과 이혼 소송중
7521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중국 기업들이 한 대만 유명 여배우와의 광고 계약을 잇따라 해지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유는 단 하나, 그가 남긴 도쿄 올림픽 응원글 때문이다. 중국 측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을 깼다는 주장이다.

3일 중국언론에 따르면 대만 여배우 쉬시디(서희제)는 2일 열린 여자 배드민턴 단식 결승에서 자국 배드민턴 선수 다이쯔잉이 중국 선수에게 패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수 사진과 함께 "졌지만 자랑스럽다"면서 "(경기를 보다)죽을 뻔 했다"라는 글을 올렸다.

쉬시디는 샤오S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영화배우이자 전문MC다.

75216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쉬시디 인스타그램]


'국수' 문제 삼은 중국 네티즌…"대만은 지역 대표로 나간 것"

그 후 쉬시디에게는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글을 본 중국 네티즌들이 쉬시디가 사용한 단어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또 중국 선수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건 다이쯔잉 선수의 과거 이력까지 꺼내 들고 나섰다.

네티즌들은 쉬시디가 사용한 '국수'를 지적했다. 국수는 한 국가에서 가장 뛰어난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즉 쉬시디가 다이쯔잉 선수의 응원에서 '국가'를 의미하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것이다. 대만과 홍콩은 국가가 아닌데 '국가'라고 칭한 것은 잘못됐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실제 한 중국 네티즌은 "대만과 홍콩은 중국의 한 지역 대표로 나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다이쯔잉 선수에 대해서는 과거 대만의 독립 지지글을 남겼다며 비판했다.

상황이 이러자 쉬시디를 모델로 기용했던 중국기업들이 손절에 나섰다. 건강음료기업과 성인용품기업은 쉬시디와의 모델계약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이들 업체는 모두 "하나의 중국을 확고히 지지한다"며 종료 계약 이유를 설명했다.

현지매체는 광고 계약 해지로 인한 쉬시디의 손해를 약 3200만위안(57억원)으로 추정했다.

이에 대만 네티즌은 쉬시디 인스타그램에 "선수 응원과 일이 정치와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다" "쉬시디는 중국 네티즌들의 악의적 공격의 피해자다"라고 그를 옹호했다.

75216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언니는 대만 코로나 조롱한 중국 사업가 출신 남편과 이혼 소송 중

한편 그의 언니 쉬시위안은 중국 출신 사업가인 남편과 현재 이혼 소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완뉴스는 지난 6월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실태에 대해 남편이 조롱 하자 쉬시위안이 이혼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타이완뉴스에 따르면 중국 사업가 왕샤오페이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대만에 있는 가족들이 코로나 백신을 전혀 접종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말 수치스럽고 저속하다. 이것이 중국과 대만의 차이"라고 적었다.

그는 또 "중국 본토 매장은 사업이 번창하는데 대만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국에 오면 월급을 두 배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만 배우 겸 가수인 쉬시위안은 "결혼 10년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남편에 대해 더는 이야기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2011년 3월 결혼한 이들은 코로나19가 대유행하면서 남편은 중국에, 아내는 대만에 각각 머물기로 했다. 다만 남편은 사업차 중국과 대만을 오가면서 아내를 만나왔다. 하지만 그러는 동안 이들 사이는 금이 가기 시작했고 결국 정치적 이견 때문에 갈라설 위기에 처하게 됐다.

쉬시위안의 측근은 "그동안에도 정치적 이견 때문에 다툼이 잦았다"며 "이번에는 상황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또 "쉬시위안이 결심한 것 같다"며 "이번에는 확실히 갈라설 것 같다"고 전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