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신 접종 증명서 위조한 터키 간호사…백신도 빼돌려 판매

입력 2021/09/15 00:47
수정 2021/09/15 10:02
8886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백신을 접종하는 터키 의료진

터키에서 가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판매한 혐의로 체포된 간호사들이 백신도 빼돌려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터키 방송 TRT하베르는 14일(현지시간) 민간 병원 간호사 3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빼돌려 1회 접종분 당 150리라(약 2만 원)에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주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를 판매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여죄가 드러났다.

조사 결과 이들은 1회 접종 용량의 절반만 주사기에 넣어 접종하고 나머지 절반을 빼돌려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범행으로 정상 용량의 절반만 백신을 투여받은 피해자가 발생한 것이다.

앞서 경찰은 위조 백신 증명서가 유통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3개월간 추적한 끝에 이들을 검거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