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형 에어포스원 기내서 빈 술병 2개 발견

입력 2021/09/19 18:40
보잉 경위 조사 착수
9030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에어포스 원

미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제작 중인 대통령 전용 공군기(에어포스원)에서 빈 술병들이 발견돼 경위 조사에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보잉은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제작 중인 신형 에어포스원 2대 가운데 1대에서 최근 내용물이 비어있는 소형 데킬라 병 2개가 발견돼 조사를 벌이고 있다.

다만 빈 병들이 비행기 안 어디에서 발견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 몇 년 동안 보잉은 상업·군용 항공기 연료탱크 등에서 누더기 천 등과 같은 이물질이 발견되는 문제를 일으켰다.

그러나 이번에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술병이 발견됐다는 점에서 다른 이물질 사고보다 더욱 심각한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특히 보잉 측은 제조 시설 어느 곳에도 알코올 반입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보잉 대변인은 이번 사고는 인적 문제라며, 품질과 제조 작업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제작 중인 새 에어포스원은 747-8기종을 대대적으로 개조한 것이다.

또 이 작업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보안 허가를 받아야 한다.

미 당국은 "보잉은 이번 프로그램이 엄격한 품질관리 요구사항을 충족하도록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보잉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39억 달러(한화 4조6천억 원) 규모의 새 에어포스원 2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