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분만에 콜라 1.5ℓ 마신 후 사망"…의사도 간 CT 보고 깜짝 놀랐다

입력 2021/09/28 07:57
수정 2021/09/28 14:01
중국에서 한 22세 남성이 콜라 1.5ℓ를 10분만에 마신 뒤 사망한 사례가 국제 학술지에 소개돼 주목을 받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중국 연구진이 '콜라에 의해 팽창된 간'이란 제목의 논문을 국제 학술지에 '간과 위장병학에서의 치료와 연구'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더운 날씨에 갈증을 느낀 중국의 한 남성은 콜라 1.5ℓ를 10분 만에 마신 뒤 6시간이 지나자 심한 복통과 배가 부풀어 오르는 증상을 겪었다. 기저질환이 없는 해당 남성은 베이징에 있는 차오양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은 결과 심장 박동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혈압은 떨어지고 있었다.


이에 의료진은 이 남성의 소화간에 찬 가스를 배출하기 위해 시도했지만 간은 이미 심각한 손상을 입었으며 갈수록 환자의 상태는 악화해 병원에 온 지 18시간만에 사망했다.

이 사건 보고서의 주요 작성자인 창허는 "의료진이 '즉시' 이 남성의 소화기관에서 가스를 배출하기 위해 조취를 취했다"며 "그의 간을 보호하고 다른 신체 기능으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약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이 남성이 많은 양의 콜라를 너무 빨리 마셔 장에 치명적인 양의 가스가 모였다"며 "이 가스는 간의 주요 혈관인 간문맥까지 침투했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이어 "CT 스캔 결과 그의 몸속 장 벽과 간문맥에 비정상적인 가스의 차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이 남성이 많은 양의 콜라를 너무 급하게 마신 것이 사망원인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콜라가 사망원인이 아닐수도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생화학자인 네이선 데이비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교수는 "1.5ℓ양의 콜라가 환자에게 치명상을 입힐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이 남성의 사망원인은 콜라보다는 박테리아 감염 때문 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테리아가 장에 가스 주머니를 만들어 이 가스가 간문맥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보통 이런 종류의 질환은 소장의 내벽에 있어서는 안 될 곳으로 박테리아가 이동했기 때문에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많은 양의 탄산음료 유입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는 있지만 이 남성을 사망에 이르게 한 직접적 원인은 아닐 것"이라며 "만약 탄산음료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 이러한 사례가 많이 나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데이비스 교수는 그러면서도 이 남성의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콜라 제조사 측에 이와 관련한 의견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응답하지 않았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