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질서 확보 다급한 탈레반, 57년전 왕조시대 헌법 일시 도입

입력 2021/09/29 11:43
"새 헌법 마련 때까지 시행"…지난달 재집권 후 사회혼란 지속
"이슬람 율법과 맞지 않는 부분 배제"…구체적 지침은 없어
9256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카불 시내에 걸린 탈레반 깃발 [AF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재집권에 성공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57년 전 왕조시대 헌법을 일시 도입하기로 했다.

과도정부 체제로 국가를 운영 중인 탈레반이 공식정부 체제를 구축할 때까지 사회 질서를 확보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29일 톨로뉴스 등 아프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 과도정부의 압둘 하킴 샤라이 법무부 장관 대행은 전날 모하마드 자히르 샤 전 국왕 재임기인 1964년에 채택된 헌법을 잠정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샤 국왕은 아프간의 마지막 국왕으로 1933년부터 통치하다 1973년 쿠데타로 왕위에서 축출됐다.

1964년 헌법은 총 11장 128조로 구성됐으며 여성의 투표권도 허용하고 있다. 국정 운영에서는 국왕이 절대적 권한을 행사하도록 규정했다.




다만, 탈레반 과도정부는 1964년 헌법 규정 중 샤리아(이슬람 율법)나 자체 통치 원칙에 맞지 않는 부분은 배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여성 투표권 허용 같은 사항은 도입되지 않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과도정부의 대외 홍보 창구인 문화위원회는 "샤 국왕 시대의 헌법은 새 헌법이 마련될 때까지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과거 헌법 조항 중 구체적으로 어느 부분이 도입되는지, 국왕 역할 관련 부분은 어떻게 재적용 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92569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프간 과도정부 물라 모하마드 하산 아쿤드 총리대행이 회담 주재하는 모습. [탈레반 간부 아흐마둘라 무타키 트위터]

탈레반은 지난달 15일 수도 카불을 점령하면서 재집권에 성공한 후 이달 초 과도 정부 명단을 발표하는 등 새 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탈레반은 샤리아를 엄격하게 적용했던 과거 통치기(1996∼2001년)와 달리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을 약속하기도 했다.

하지만 통치 인력 부족, 경제 위기, 여성 차별 조치 도입, 지도층 내분설 등이 겹치면서 사회 혼란은 계속되는 분위기다.

탈레반의 한 간부는 이달 초 하아마 통신에 이번에 공개된 과도정부 내각은 6개월만 지속할 것이며 이후 포괄적인 공식 정부가 출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