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속 300㎞ 항공기'쿵'…호주서 새가 앞유리 뚫고 조종석에 털썩

입력 2021/10/26 14:34
수정 2021/10/26 15:11
101304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따오기와 충돌해 파손된 농약 살포 비행기의 앞유리창

호주에서 새가 시속 300km로 비행하던 항공기와 충돌하면서 기체 앞유리를 뚫고 조종석 안으로 떨어져 죽은 사고가 소셜미디어(SNS) 영상을 통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호주 공영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 북부 케랑 지역 상공을 날던 농약 살포용 항공기에 따오기 한마리가 부딪혀 조종석 안으로 떨어져 죽은 사고가 발생했다.

영상에는 새가 항공기에 부딪칠 당시의 충격으로 조종석 앞유리가 크게 파손된 모습이 담겼다.

사고기 조종사는 "시속 250~300km 정도로 비행하고 있었는데, 새가 정면으로 날아왔다"며 "그야말로 미사일 같아서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사고 직후 유리 파편이 흩날리는 등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으나 앞유리에 난 구멍을 통해 시야를 확보하며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는 조종사가 바닥에 죽어 있는 따오기 사체와 앞유리가 깨진 항공기 기체를 촬영한 동영상을 소셜미디어 트위터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해당 동영상은 16만회를 웃도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SNS에는 이런 사고에도 아무런 부상 없이 안전하게 착륙한 것에 놀라움을 표하는 댓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