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 중국 총리 참석 회의서 대만·인권 고리로 中 정면 비판(종합)

입력 2021/10/28 07:42
"대만 향한 강압행위 깊이 우려"…"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모색"
10196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화상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중국 총리가 참석한 국제회의 석상에서 대만과 인권 문제 등을 고리로 중국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미중 갈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중국은 물론 다른 나라 대표단도 참여한 자리에서 중국에 직격탄을 날린 것으로 볼 수 있다.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참석한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대만을 향한 중국의 행동을 '강압적'이라고 지칭하며 이런 행동이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EAS에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한국·미국·중국·일본 등 18개국이 참여했다. 중국에선 리커창 총리가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대만에 '바위처럼 단단한'(rock-soild) 약속을 했다면서 "우리는 대만해협에 걸쳐 중국의 강압적 행동에 깊이 우려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이 남중국해를 포함해 해상의 자유, 개방된 항로, 방해받지 않는 통상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신장과 티베트의 인권, 홍콩 주민의 권리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겠다며 중국의 인권 문제도 언급했다.

모두 중국을 직접, 간접적으로 겨냥한 발언들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1일 CNN방송 타운홀 행사에서 중국의 대만 공격시 미국이 방어할 책무가 있다고 발언해 중국의 강한 반발을 샀지만, 이날도 대중 강경 발언을 이어간 것으로 여겨진다.

백악관은 별도 보도자료를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 전념을 재확인하면서, 개방되고 번영하며 안전한 지역 추구라는 비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트너 국가들과 공동 목표를 위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로이터는 경제 프레임워크 발언과 관련, 바이든 대통령이 그간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경제적 요소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전문가들로부터 받았다고 연결하면서도 이것이 새로운 무역합의에 관한 것은 아니라는 당국자 발언을 동시에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노동자와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해 미국이 일정한 경쟁력을 확보할 때까지는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누차 밝힌 상태다.

실제로 백악관이 밝힌 경제 프레임워크 관련 내용으로는 무역 촉진, 디지털 경제와 기술의 표준, 혼란이 발생한 공급망의 회복, 탈(脫) 탄소, 인프라, 노동 표준 등이 공동 목표로 제시됐다.

미국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들과 머리를 맞대기는 4년 만에 처음이었다. 미국 정상이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은 2017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필리핀을 찾은 것이 마지막이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