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수혁 주미대사 "대북 대화 위한 신뢰구축 방안 미국과 협의"

입력 2021/10/14 00:04
외통위 국감…"한반도평화 프로세스 조기재가동 방안 긴밀 논의"
9722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를 받고 있는 이수혁 주미대사

이수혁 주미대사는 13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우호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인도적 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신뢰 구축 방안을 미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한미 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평화 프로세스를 조기에 재가동하는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유엔 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을 추진하기 위해 한미 간에 긴밀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97224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주미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하고 있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

앞서 방미 중인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협의를 하고 대북 외교적 기조를 재확인했다.


특히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문제 삼고 있는 대북 적대시 정책이 없다는 미국 측의 진정성을 재확인하면서 조건 없는 대화를 북한에 재차 촉구했다.

서 실장은 미 측에 종전선언에 대한 한국 측 입장을 상세히 설명했고, 한미 양국이 긴밀히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힌 바 있다.

이어 이 대사는 미중 관계와 관련해 미 측으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수시로 듣고 있다면서 미국은 미중 간 경쟁과 협력, 대립의 요소가 다 있지만 현재로서는 경쟁적 측면에 더 무게를 두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