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주미대사 "미국도 종전선언 합목적성 이해…진지하게 검토"

입력 2021/10/14 00:36
수정 2021/10/14 14:06
외통위 국정감사서 "美가 제대로 안 다룬다는 주장 동의 못 해"
9722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를 받고 있는 이수혁 주미대사

이수혁 주미대사는 13일(현지시간) 한미 양국이 한국전쟁 종전선언의 목적과 영향력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 중이라면서 미국도 종전선언의 합목적성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을 제대로 다루지 않고 있는 것 같다'는 무소속 김홍걸 의원 질의에 "미국이 제대로 다루지 않고 있다는 데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미국은 진지하게 다루고 있고 합목적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김 의원이 '종전선언 제안이 차기 정부에 더 나은 상황을 물려줘야 한다는 것임을 미국에 설명해야 한다'고 하자 "그 이유로 제안했고, 미 측에 충분히 설명했고 미국도 진지하게 검토 중"이라며 종전선언 채택 과정과 이후 문제점 등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결정할 때까지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종전선언의 목적과 방법, 과정, 영향력 등을 한미 고위층이 깊게 협의 중이라면서도 "미국이 진지하게 검토 중이어서 방향성을 공개하긴 어렵다"고 했다.

이 대사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일련의 북한발 발표문의 함의를 분석하고 있다며 "미국도 국내 분석과 한국 여론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북한의 일련의 발표문이 해석에 따라서는 남북 및 북미 대화가 조금 전진할 수 있는 요소가 있다는 분석도 많다"며 "북한 입장을 지켜봐야겠지만, 상황이 되면 적절한 타개책이 마련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97225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주미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하고 있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