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활화산 아소산 분화…화산재 3.5㎞ 치솟아…3단계 경보(종합2보)

입력 2021/10/20 13:56
수정 2021/10/20 16:28
정부 "인적 피해 없다"…전문가 "예상된 규모…1주일 정도 경계해야"
99378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일 아소산 분화 모습

일본 기상청은 구마모토(熊本)현의 활화산인 아소산(阿蘇山)이 20일 오전 11시 43분 분화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소산 나카다케(中岳) 제1화구가 분화하면서 고온의 분출물이 흘러 내려가는 현상인 화쇄류(火碎流)가 화구로부터 1㎞이상 떨어진 곳까지 도달했다.

화산 분화구에서 연기처럼 솟아오르는 화산가스나 알갱이가 작은 화산재인'분연'(噴煙)은 화구 가장자리에서 약 3천500미터 높이로 솟아 올랐다.

NHK는 화구에서 남동쪽으로 약 5㎞ 거리에 있는 보육원에도 화산재가 약간 날아왔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화구로부터 반경 약 2㎞ 범위에서는 분석(噴石, 화산이 분출할 때 나오는 굳은 용암 조각이나 암석 파편 등)이나 화쇄류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아소산에 대한 화산 경보를 화구 주변 규제에 해당하는 레벨2에서 입산 규제에 해당하는 레벨3으로 올렸다.

99378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19년 5월 3일 아소산이 분화한 모습

이시하라 가즈히로(石原和弘) 교토대 명예교수는 "예상된 규모의 분화"였다면서 "앞으로 수일에서 일주일 정도는 경계가 필요하다.


화산성 미동이나 화산성 지진이 증가한 경우 분화에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소시는 나카다케 제1화구 주변을 등산하던 4명이 하산한 것으로 확인했다. 당국은 다른 입산자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낮 "현단계에서는 인적 피해가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날 분화 소식을 듣고 총리관저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트위터에 "주변 지역의 여러분, 최신 정보에 주의하고 경계하기를 부탁한다"고 썼다.

하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가 효고(兵庫)현과 히로시마(廣島)현에서의 총선 유세 일정을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993785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일본 화산 아소산 분화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