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전력난 속 석탄 가격 '합리적 범위' 업계 의견 들어"

입력 2021/11/27 16:00
수정 2021/11/28 08:53
중국 내 석탄 가격 최근 3∼4배 상승
110027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8일 중국 상하이에 있는 우징 석탄 화력발전소 전경. [사진 = AFP 연합뉴스]

중국 내 석탄 가격 안정화가 이뤄질 수 있을까. 중국 경제계획 총괄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관련 업계와 석탄 가격을 합리적 범위에서 유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엔 석탄 발전소 대표와 경제·법률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중국은 2017년 석탄 가격의 합리적 범위를 1t당 500∼570위안(약 9만3000∼10만6000원)으로 설정했지만 최근 석탄 공급 부족과 전력난으로 1t당 2000위안(약 37만원)까지 급상승했다.

중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통해 얻은 전력의 일정 부분만 시장가격을 적용한다. 산업·상업용 전력 사용자의 절반 이하만이 시장가격으로 전기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고정가격으로 전기를 공급받는다.


그같은 이중 전기요금 정책 속에 석탄 가격은 치솟지만 석탄 화력발전 전기료는 그에 따르지 못하자 석탄 발전소들이 전력 생산을 줄이면서 지난 9월 전력난이 시작됐다.

전력난이 악화하자 지난달 초 발개위는 정확한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앞으로는 석탄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는 100% 시장 거래를 통해 공급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발개위는 또 중국 석탄 지수 산출과 관련된 12개 항목을 점검한 결과 일부가 규정에 어긋난 사실을 적발했다며 그와 관련해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항목이 시장을 오도한 탓에 수요와 공급의 법칙에서 벗어난 석탄 가격이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발개위는 당국이 시장에 개입한 지난달 이후 석탄 생산이 전년 대비 30% 이상 늘어났다면서도 발전용 석탄 가격은 여전히 1t당 900위안(약 17만원)으로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