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 유통·소비재기업과 '쇼핑시즌' 물류 논의…삼성 포함

입력 2021/11/30 02:25
10개사 초청, 외국기업으론 삼성 유일…물류난 해소 협조 당부할 듯
11038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주요 소매업체 및 소비재 생산기업 등의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난다.

연말 쇼핑 대목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야기된 물류난이 조금이나마 해소되는 상황을 설명하면서 이들 기업의 협조에 감사를 표하는 동시에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을 당부하는 자리로 알려졌다.

이날 초청된 기업에는 삼성전자가 외국 업체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최경식 삼성전자 북미총괄장이 참석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이 서부 항만의 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 민간기업과 대책회의를 했을 당시에도 외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초대받았다.




당시 대책회의 후 바이든 대통령은 로스앤젤레스(LA)항만 24시간 운영체제 가동, 물류·유통업체의 운영시간 확대 등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백악관에 따르면 삼성전자, 대형 유통업체인 베스트바이, 슈퍼마켓 체인 푸드 라이언, 토도스 슈퍼마켓, 전자상거래업체 엣시, 완구업체 마텔, 식료품 체인 크로거, 큐레이트리테일그룹 CEO가 직접 백악관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다.

월마트와 CVS 헬스 CEO는 화상으로 참석한다.

백악관에서는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세드릭 리치먼드 선임고문이 배석한다.

미국에서는 지난 25일 추수감사절, 26일 블랙 프라이데이, 이날 사이버 먼데이까지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벌였다. 또 다음 달 크리스마스와 박싱 데이(12월 26일)까지 연말 쇼핑 성수기가 이어진다.

미국은 이 기간 소비액이 1년 전체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쇼핑 대목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 기간 물류 이슈에 적극적인 관심을 두는 것은 물류난으로 인한 소비 차질이 정치·경제적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탓이란 분석이다.

대유행으로 심각해진 공급난을 해결하지 못하면 급상승 중인 물가에 또 다른 압력으로 작용해 경기 회복세에 큰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 시기에 소비재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민심 악화로 이어져 정치적 부담까지 더해질 수 있다는 절박감도 일정 부분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조짐 속에서 추가적인 물류 차질을 사전에 최소화하려는 의도 역시 이날 라운드테이블의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연휴 쇼핑 시즌이 오미크론의 그림자 속에서 시작됨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이 공급망 문제를 놓고 CEO들을 만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