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브라질 보우소나루 정부 긍정평가 20% 붕괴…집권 이래 최저

입력 2021/11/30 08:55
대통령 개인에 대한 거부감 65%…재선 전망 갈수록 어두워져
11040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브라질 대통령 퇴진 촉구 시위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갈수록 나빠지면서 재선 도전에 나선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1년도 채 남지 않은 대선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아틀라스는 29일(현지시간) 최근 여론조사 결과, 보우소나루 정부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19%로 나왔다고 밝혔다.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가 20%를 밑돈 것은 2019년 초 보우소나루 정부 출범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초기인 지난해 4월에 기록한 21%보다도 2%포인트 낮다.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60%, 보통이라는 답변은 20%였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개인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9%·부정적 65%·무응답 5%로 나와 거부감이 월등히 높았다.

이 조사는 지난 23∼26일 4천92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1%포인트다.

현재 정당에 가입해 있지 않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오는 30일 우파 자유당 입당을 계기로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대선의 유력 주자로는 보우소나루 현 대통령과 좌파 노동자당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과거 연방판사 시절 권력형 부패 수사로 유명한 세르지우 모루 전 법무장관이 꼽힌다.

모루 전 장관은 최근 중도우파 정당 포데무스에 입당하면서 정계에 진출하면서 대선 출마를 예고했고, 룰라 전 대통령은 내년 2∼3월께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