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아공 전염병연구소 "오미크론, 델타보다 3배의 재감염 위험"

김승한 기자
입력 2021/12/03 06:58
수정 2021/12/03 14:16
11129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NICD) 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재감염 위험을 3배나 증가시킨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아공 전염병 모델링·분석센터(SACEMA)와 보건부 산하인 NICD는 남아공의 역학적 데이터에 근거한 것이라며,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지배종인 델타 변이와 베타 변이보다 3배의 재감염 위험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NICD 등은 이어 "최신 발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형성된 면역을 회피할 능력을 갖고 있다는 역학적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성명은 일련의 남아공 보건기관들이 의학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medrxiv.org'에 동료평가(피어 리뷰)를 거치지 않은 한 심사 전 논문(pre-print)을 발표한 뒤에 나왔다.

이날 앞서 NICD의 미생물학자 앤 폰 고트버그도 세계보건기구(WHO)가 주최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같은 견해를 밝혔다.

그는 남아공이 오미크론 변이 때문에 코로나19 재감염의 증가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NICD는 전날 오미크론 변이가 일부 면역을 우회할 수 있고 남아공에서 빠르게 지배종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NICD는 더 넓은 보건기구들의 네트워크와 함께 표본에 대한 게놈 염기서열 분석을 수행한다.


NICD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2020년 3월부터 올해 11월 27일까지 남아공의 정례적 감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의 재감염 리스크 프로필은 2차와 3차 감염파동 동안 베타와 델타 변이에 연계된 것보다 상당히 더 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규 감염보다 재감염이 증가하는 것은 새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인한 자연 면역을 회피할 능력을 개발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NICD는 또 SACEMA의 국장이자 심사 전 논문의 저자인 줄리엣 풀리암이 자신의 논문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패턴은 남아공의 9개 전 주들에서 12월 초부터 중순까지 규명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전했다.

이 분석은 11월 27일 이전 최소 90일 동안 양성 반응을 보인 279만6982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이 가운데 재감염으로 의심되는 사람은 3만5670명이었다고 NICD는 덧붙였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