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항서 340㎞ 호텔에 한국인 격리한 일본…"시설 부족 때문"

입력 2021/12/06 13:36
수정 2021/12/07 12:02
후생노동성 담당자 설명…비슷한 타국 사례 있는지는 안 밝혀
11183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나리타 공항의 검역 절차

일본 정부는 입국한 한국인을 도착 공항에서 수백㎞ 떨어진 호텔에 격리한 것이 숙박 시설 부족 우려를 고려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담당자는 수도권 나리타(成田)국제공항으로 일본에 입국한 한국인을 주부(中部)공항 근처 호텔에 격리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나리타 공항 쪽에 확보한 국가 시설(격리용 숙소)이 매우 부족해질 우려가 꽤 커졌기 때문"이라고 6일 답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한 입국자 격리 관련 업무를 하는 이 담당자는 "한국에서 온 모든 항공편에 대해 이뤄진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일부 항공편"에 국한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한국 외에 타 국가·지역을 출발해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입국자가 주부공항 근처의 호텔에서 엿새 동안 격리하도록 지정된 사례가 있느냐는 물음에 격리 장소를 "그때그때의 상황에 따라서" 결정하고 있다면서 비슷한 케이스가 있는지 등에 관한 질문에는 "답변을 삼가겠다"고 반응했다.

111831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6일간 시설 격리' 표시한 서류

인천공항을 출발해 3일 나리타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A씨는 직선거리로 약 340㎞ 떨어진 아이치(愛知)현 도코나메(常滑)시에 있는 주부(中部)공항 인근 호텔에 격리됐다.


그는 전체 14일 격리 중 최초 6일을 이 호텔에서 지내야 한다.

A씨는 일본 도착 후 코로나19 검사, 대기, 국내선 환승 등의 절차를 거치느라 인천공항을 이륙한 후 약 10시간이 지나서 숙소에 도착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막겠다며 전 세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지난달 30일부터 금지했다.

다만, 한국 기업 주재원이나 그 가족처럼 중장기 체류자로 일본에서 거주하는 이들이 재입국 허가를 받고 일시적으로 일본을 떠난 경우는 일본의 주거지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예외적으로 입국을 인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