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네팔서도 오미크론 확진자 2명 발생…"1명은 최근 입국 외국인"

입력 2021/12/06 17:54
11192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카트만두 국제공항에 도착한 네팔 국민

남아시아의 네팔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히말라얀타임스가 6일 보도했다.

네팔 보건부는 이날 "내국인 1명과 외국인 1명 등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처음으로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외국인(66) 확진자는 최근 카트만두 트리부반 국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내국인(71)은 이 외국인과 접촉하다가 감염됐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다만 외국인의 국적과 항공기 출발지 등에 대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오미크론 변이는 올해 인도 등을 강타한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남아공을 중심으로 미국, 홍콩, 영국, 독일 등 최소 45개국에서 확인됐다.

네팔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5월 1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어났다가 최근에는 200명대로 줄어든 상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