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규슈 화산 폭발로 1억2000만명 사망"…일본 고베대 충격 시나리오

입력 2022/01/10 15:17
수정 2022/01/10 15:21
고베대 교수 "100년내 발생 가능성 0.9%…적은 확률 아니다"
275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18년 03월10일 일본 남부 규슈(九州)의 신모에다케(新燃岳)에서 화산 활동 모습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일본 규슈 중부지방의 초거대 화산이 폭발하면 일본 국민 1억2000만명이 굶어 죽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아사히신문 계열 주간지 아에라는 10일 다쓰미 요시유키 일본 고베대 명예교수의 시뮬레이션을 근거로 이같이 보도했다.

다쓰미 교수팀은 인구가 많은 규슈 중부에 2만8000년 전 일어난 아이라·단자와 분화(규모 8.3)와 같은 규모의 분화 발생 시 피해를 산출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규슈에서 이 같은 규모의 분화가 다시 발생할 경우 규슈 전역이 2시간 안에 화새류(火碎流·분화구에서 분출된 화산 쇄설물과 화산 가스의 혼합물이 고속으로 사면을 흐르는 현상)와 화산재에 뒤덮이게 되며, 이로 인해 700만명이 숨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하루 안에 4000만명이 50㎝가 넘는 화산재 피해를 보게 된다. 이 결과 1억2000만명이 생활 불능에 빠져 재해를 입은 후에 사망한다고 교수팀은 내다봤다. 복구나 구원이 절망적인 상태에서 대부분 굶어 죽는다는 시나리오다.

앞으로 100년 안에 규모 7의 초거대 분화가 일어날 확률은 0.9%이며 규모 8은 0.3%다. 하지만 교수팀은 확률 0.9%가 지난 1995년 대규모 피해를 야기한 한신 대지진의 발생 확률인 0.028%보다 높다고 경고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