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팬데믹 동안 세계 10대 부자 자산 2배 껑충…성평등 달성 기간은 세자릿수로

김우현 기자
입력 2022/01/17 14:57
수정 2022/01/17 15:01
세계 10대 부자 자산 8000억→1788조9000억
성평등 달성 기간 99년→135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후군(코로나19)이 창궐한 이후 2020년 3월부터 작년 11월 말까지전 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고,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가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더불어 팬데믹 장기화로 성평등에 달성에 필요한 기간이 기존 99년에서 135년으로 늘었다.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은 17일 '다보스 어젠다 주간'에 맞춰 발표한 보고서 '죽음을 부르는 불평등'에서 이같이 밝혔다.

옥스팜은 보고서에서 팬데믹 기간 동안 세계 인구 99%의 소득이 감소했고, 1억6000만 명 이상이 빈곤 계층으로 전락했다고 전했다.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7000억 달러(약 8348억 원)에서 1조5000억 달러(약 1788조9000억 원)로 2배가 됐다.


옥스팜은 또 전 세계 2755명의 억만장자 자산은 코로나19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대 증가치인 5조 달러(5963조 원)이 증가했고, 26시간마다 새로운 억만장자가 탄생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동시에 팬데믹 동안 매일 최소 2만1000명이 사망했다. 전 세계에서 4초마다 1명이 죽은 셈이다. 옥스팜은 경제적 불평등 심화로 인한 의료 접근성 부족, 젠더 기반 폭력, 기아 및 기후 붕괴를 이유로 꼽았다.

옥스팜은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세계 10대 부자들이 팬데믹 기간에 벌어들인 수익의 99%에 대해 일회성 세금을 부여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 전 세계 인구를 위한 충분한 백신을 만들 수 있고, 80개가 넘는 국가에 보편적인 의료 및 사회적 보호 서비스, 기후 적응 및 젠더 기반 폭력 예방에 필요한 비용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가브리엘라 부커 옥스팜 인터내셔널 총재는 "이 10명의 남성이 내일 자산의 99.999%를 잃는다 해도 여전히 이 지구상의 인구 99%보다 더 부유할 것"이라며 "그들은 이제 가장 가난한 31억 인구보다 6배나 더 많은 자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옥스팜은 이외에도 팬데믹 장기화로 성별에서도 심각한 불평등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옥스팜은 여성들이 2020년에 총 8000억 달러(약 954조 원)에 달하는 수입을 잃어 직업을 가진 여성이 2019년보다 1300만 명 줄었고, 이에 따라 성평등에 이르는 데 필요한 기간이 99년에서 135년으로 다시 늘어났다고 밝혔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