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포토] 미 동부 '눈 펑펑'…비행기도 결항

입력 2022/01/17 16:34
500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 동부 폭설·한파

미 동부 지역에 또다시 폭설이 강타하면서 2천 편이 넘는 항공기가 무더기 결항하고 수십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습니다.

5000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 동부 폭설·한파

16일(현지시간) 항공편추적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이날 폭설로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 등에서 모두 2천280편의 비행이 취소됐습니다.

특히 사우스캐롤라이나 샬럿/더글러스 국제공항은 전체 비행의 90%가 결항했습니다.

50002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폭설이 내린 사우스캐롤라이나

강한 눈 폭풍에 일부 지역에선 한파까지 예보되면서 교통 대란을 포함한 피해 우려가 커지는 상황입니다.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은 이미 주 비상사태를 발령하고 대비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50002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눈내리는 워싱턴DC

단전 추적사이트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조지아주의 10만 가구를 포함해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 동남부 일대 2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본 상태입니다.

50002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 동부 폭설·한파

미 CNN은 미시시피에서 메인주에 이르는 총 1천400마일(약 2천253㎞)에 이르는 구간이 직접적인 폭설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눈구름이 이동함에 따라 테네시와 버지니아, 워싱턴DC, 뉴욕, 뉴저지 등으로 피해가 확산할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50002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 동부 폭설·한파

이런 상황이지만, 어린이들에게는 눈이 마냥 반갑기만 합니다. 신나게 눈썰매를 탈 수 있으니까요.

50002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 동부 폭설·한파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