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트코인 3만6천달러로 폭락…가상화폐 1천400조원 증발

입력 2022/01/22 08:23
수정 2022/01/22 08:57
6636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트코인 이미지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폭락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13% 넘게 급락하며 3만6천 달러대로 주저앉았다.

이더리움 등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도 추락했다.

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은 작년 11월 최고점 대비 1천400조 원 가까이 증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비트코인은 작년 11월 최고치를 찍은 뒤 계속 하락하며 시가총액 5천700억 달러(680조 원)가 사라졌고 전체 암호화폐 시장에서 약 1조1천700억 달러(1천395조 원) 손실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 기준 오후 3시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12% 넘게 하락한 3만6천127.26달러에 거래됐다.


이더리움은 17% 이상 폭락한 2천546.85달러를 기록했다.

경제 매체 CNBC 방송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 인상 등 긴축 기조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위험 자산인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폭락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