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WHO유럽사무소 "3월 유럽인 60% 오미크론 감염…엔데믹 될 수도"

입력 2022/01/24 02:46
689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가 오미크론 변이가 유럽에서 코로나19가 엔데믹(endemic·종식되지 않고, 주기적으로 발생하거나 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 넘어가게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23일(현지시간) AFP에 "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끝을 향해 가고 있다고 볼만 하다"고 말했다.

현재 유럽의 오미크론 변이 급증세가 진정되고 나면 상당수가 백신 혹은 감염으로 면역력을 갖추게 되므로 몇주나 몇 달간은 잠잠할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

이후 연말쯤에 코로나19가 다시 돌아오더라도 팬데믹은 아닐 수 있다고 했다.

클루주 소장은 유럽에서 3월까지 60%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될 것으로 예상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의 델타 변이와 비교해서 덜 심각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이제는 코로나19 사태가 계절 독감처럼 바뀐다는 희망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AFP는 말했다.

WHO 유럽 사무소는 중앙아시아를 포함해 53개 국가를 관할하며, 18일 기준으로 관할 지역 전체 코로나19 신규 감염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비중은 15%다. 이 비중은 1주일 전에는 6.3%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