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억원 줄테니 당신 아이 팔아라"…마트서 아기 엄마 협박한 미국 여성

입력 2022/01/24 07:41
수정 2022/01/24 07:49
691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에서 40대 여성이 한 엄마에게 접근해 6억원에 아이를 사겠다고 협박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미국 매체 인사이더는 2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경찰이 리베카 러넷 테일러(49)를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아동 매매 혐의는 3급 중범죄다.

경찰에 따르면 테일러는 지난주 텍사스주 크로킷의 월마트 매장에서 한 엄마에게 다가가 아이의 금발 머리와 파란 눈을 칭찬하며 이 아이를 얼마에 살 수 있는지 물었다.

이 엄마는 불쾌하기는 했지만 농담으로 생각하고 그냥 웃어넘기려 했으나 테일러는 자신이 지금 25만달러가 차에 있다며 이 돈으로 당신의 아이를 사고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엄마는 아이에게 떨어지라고 했으며 테일러는 그 자리에서 떠나 주차장으로 갔다.


불쾌한 이 일은 여기서 끝났다고 생각한 엄마는 또 한번 위기를 맞았다. 주차장에서 다시 테일러를 만난 것이다.

테일러는 다시 이 엄마에게 다가가 25만달러가 부족하다면 50만달러(6억원)을 주겠다고 했다.

겁에 질린 엄마는 서둘러 아이와 함께 자신이 몰고 온 차에 올라타 문을 잠갔다. 테일러는 그제서야 현장을 떠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매장 내 CC(폐쇄회로)TV를 통해 테일러의 신원을 특정한 후 체포했다. 테일러는 현재 텍사스주 휴스턴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고 보석금 5만달러가 책정됐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